시진핑 국가 주석이 17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만장일치로 재선출 됐다. 국가부주석으로는 ‘시진핑의 호위무사’로 불리는 왕치산 전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선출됐다.

이날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인대는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5차 전체 회의’에서 국가주석과 국가부주석을 선출했다.

시진핑은 만장일치인 찬성 2970표를 받으며 이번 임기에서도 국가주석·당 총서기·중앙군사위 주석직으로 다시 뽑혔다.
왕 전 서기는 찬성 2969표, 반대 1표를 받고 리위안차오 부주석 후임에 임명됐다.

전인대 상무위원장에는 리잔수가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리잔수 전 판공실 주임은 과거 시 주석의 비서실장 역할을 한 인물이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012년 제18차 전국대표대회를 계기로 당 총서기·당 중앙군사위 주석·국가주석에 올랐다. 이후 반(反)부패 투쟁과 국가주석 임기제한을 없애는 등 절대권력 만들기에 힘을 쏟아왔다. 시 주석은 최근 중국 헌법에 ‘시진핑 사상’을 삽입했고 국가주석 3연임 이상 제한 규정을 삭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