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을 받는 초중고생의 1인 평균 비용이 10년만에 10만원 가까이 뛰었다.

17일 통계청과 교육부가 실시한 사교육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교육을 받는 초중고생(이하 사교육 참여 학생) 1명이 지출하는 월평균 사교육비는 2007년 28만8000원에서 2017년 38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10년만에 약 9만6000원(33.3%) 상승한 것이다.

반면 전체 초중고생의 1인 월평균 사교육비는 2007년 22만2000원에서 2017년 27만1000원으로 4만9000원(22.1%) 늘었다.
이는 사교육을 받지 않는 학생 수를 더해 평균값을 낸 것으로 사교육을 받는 학생이 실제 지출하는 통상 비용보다는 낮다.

지난 10년간 사교육비 상승 폭은 고교생이 가장 가파랐다. 사교육 참여 고교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007년 35만9000원이었으나 2017년에는 51만5000원으로 15만6000원(43.5%) 늘어났다. 같은 기간 사교육 참여 학생 1인당 사교육비는 중학생이 31만4000원에서 43만8000원으로 12만4000원(39.5%), 초등학생이 25만6000원에서 30만7000원으로 5만1000원(19.9%) 올랐다.

사교육비에 집계된 항목으로는 학원 수강료, 개인·그룹 과외비, 방문학습지 비용, 인터넷·통신 강의 수강료(교재비 포함) 등이다. EBS 교재 구입비, 방과 후 학교 참여비, 어학연수비, 진로진학 학습 상담비 등은 정규 교육과는 분리된 활동에서 발생하는 지출이지만 별도 항목으로 조사됐다. 이들 비용을 고려하면 학부모가 체감하는 실질적인 사교육비 부담액은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