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전 치닫는 G2 경제전쟁

트럼프의 파상공세에 맞서
중국, 1월 167억달러 규모 매각
미국의 '약한 고리' 공격
미국과 중국 간 통상전쟁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상대국의 제품에 보복관세를 때리는 수준을 벗어났다. 검토할 수 있는 공격과 반격 ‘무기’를 다 꺼내드는 양상이다.

미국 재무부가 15일(현지시간) 공개한 국채 통계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월 167억달러어치의 미국 국채를 팔아치워 총 보유액을 1조1682억달러로 줄였다. 한 달간 매각 금액으로는 지난 14개월 새에 가장 많은 규모다.

지난 1월은 블룸버그통신이 중국발(發)로 “중국 정부가 미국 국채 매입을 중단하거나 매입 속도를 조절하는 방안을 외환당국에 권고했다”고 보도하던 때다. 중국이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보복카드로 미 국채 매도를 시작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은 다른 나라들처럼 외환보유액으로 안전자산인 미 국채에 투자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파상적 공세를 예고했다. 중국을 ‘정밀타격’하려는 태세다. 지난 14일 대중 강경파인 래리 커들러 경제평론가를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으로 내정했다.
미국은 앞으로 1~2주 내 최대 600억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영구관세를 매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를 규제하고,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총량을 대폭 축소하는 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올 들어 미국산 수수에 대해 덤핑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중국에 독립법인을 설립하려던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에도 제동을 걸었다. 이젠 미국 정부가 재정 확보용으로 발행하는 국채를 상당량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정부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린 셈이다. 국채를 대량 매각하면 국채 금리가 치솟는 등 시장에 큰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 인프라 개선 투자를 비롯한 경제정책에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트럼프 정부의 재원 조달은 힘들어질 수 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시장은 항상 옳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맞습니다. 시장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