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트 비어 중심지 미국 시장에 진출한 ‘유일한’ 아시아 브루어리

한국 크래프트 비어 브랜드 ‘더부스’가 지난 11일 뉴욕에서 열린 2018 뉴욕국제맥주대회(New York International Beer Competition, 이하 NYIBC)’ 2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7번째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총 14개국에서 참가한 업체들이 600여 종류의 다양한 맥주를 선보였다.

맥주 애호가들 사이에서 이름을 알린 NYIBC는 주류 유통업자와 레스토랑 오너, 호텔리어, 소믈리에 등이 패널로 참여하고, 블라인드 테스트로 우승을 선정하는 등 다양한 관점과 높은 전문성을 확보한 대회로 정평이 나 있다. 대회에서 수상할 경우 맥주 무역업자들의 러브콜을 받고, 뉴욕을 중심으로 한 크래프트 비어 시장 진출의 디딤돌이 될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어 매년 수상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더부스는 캘리포니아 더부스 브루어리에서 생산한 대표 맥주 ‘국민IPA’로 아메리칸 스타일 IPA 부문에서 실버를 수상했다. 국민IPA는 크래프트 비어의 다양한 향과 풍미를 내는 ‘홉(Hop)’을 다량 사용해 폭발적인 향과 풍부한 바디감을 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아울러, 더부스의 캘리포니아 브루어리는 ‘올해의 캘리포니아 IPA 브루어리’ 상을 받아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김희윤•양성후 더부스 대표는 “미국 캘리포니아 브루어리를 가동하면서 현지의 다양하고 신선한 재료를 활용해 높은 품질의 맥주를 경제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미국은 전세계 크래프트 비어의 상당량을 생산하며 홉, 보리, 효모 등 맥주 양조에 필요한 재료를 원활히 공수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크래프트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세계적인 수준의 수제 맥주를 양조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했다. 그 노력이 오늘의 결실로 이어진 것 같다. 좋은 결과에 힘입어 국내 소비자들에게 더 좋은 맥주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더부스는 아시아 크래프트 비어 업계 최초로 수제맥주의 성지 미국으로의 역진출에 성공한 유일무이한 크래프트 비어 브랜드로, 미국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우리나라 수제 맥주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한 지난해 8월부터는 브루어리가 위치한 유레카 지역을 중심으로 로컬 펍 및 레스토랑에 맥주를 납품하고 있다. 최근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크래프트 비어 페스티벌 ‘샌프란시스코 비어 위크(SFBW)’에 참가하여, 현지인들이 줄을 서서 마시는 맥주로 월등한 제품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더부스는 샌프란시스코의 한식 기반 유명 고메 레스토랑에도 입점, 한국 맥주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미국의 3대 경제잡지 중 하나인 ‘포브스’는 더부스의 김희윤•양성후 대표를 ‘2017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으로 선정하고, ABC뉴스 및 CNBC 뉴스에서 더부스를 직접 취재하는 등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