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방북·방미 결과를 공유하고자 방문했던 러시아에서 귀국한다. 정 실장은 지난 13일 중국을 떠나 러시아로 떠났고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정 실장은 도착 당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을 만나 한반도 문제 해결 위한 러시아의 협조를 요청했다.

정 실장은 이에 앞서 12일 출국,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을 면담하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과정과 향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추진을 지지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시 주석이 한국을 국빈방문해주길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했다.

정 실장의 러시아 방문까지 마치고 귀국함으로써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추진에 따른 '특사외교'도 일단락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