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보수 성향의 경제 평론가인 래리 커들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NEC) 제안을 수락했다고 CNN 등 현지 매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NEC 위원장 후보로 커들로를 거론하며 "그가 위원장이 될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결정에 동의하지 않지만 그의 생각이 도움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EC 위원장은 무역정책과 세제·인프라투자 등을 주도하는 미 정부의 경제사령탑에 해당하는 직위다.
커들로는 뉴욕연방은행 이코노미스트를 거쳐 1980년대 로널드 레이건 정권에서는 백악관 예산국에서 경제정책을 담당한 인물로, 지금은 경제매체인 CNBC에서 경제 평론가이자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지를 표명했으며 수년간 비공식 경제참모로 활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커들로가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 정치적으로 친밀한 사이지만 보호주의에 반대하는 자유무역주의자로 향후 관세부과나 무역협정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충돌할 가능성을 미 언론은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