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시행 양도세 중과 영향
서울 개포동 ‘디에이치자이 개포(개포주공8단지 재건축)’ 아파트 분양 열기에도 불구하고 주변 저층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이달 들어 최고 6000만원까지 떨어졌다. 통상 인기 단지 분양은 주변시세를 자극하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지만 이번엔 정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영향이란 분석이 나온다.

14일 개포동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개포주공 1~4단지와 개포시영 등 저층 재건축 아파트값이 최근 한 달 새 4000만~6000만원가량 떨어졌다.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매물이 나오기만 하면 팔리고 한 건 거래될 때마다 호가가 뛰었는데 이달 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전했다.

개포주공 1단지 전용 46㎡는 14억80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재건축 후 전용 84㎡ 주택을 배정받는 매물로 한 달 전엔 15억5000만원 안팎에서 거래됐다. 18억5000만원을 웃돌던 전용 59㎡(신축 전용 96㎡ 신청) 호가도 18억원 선으로 내렸다.
개포주공 4단지 전용 35㎡ 주택형은 14억원, 전용 42㎡는 14억8000만~15억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지난달 호가에 비해 수천만원 하락했다는 게 인근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분양권(또는 입주권) 상태인 단지도 상승세를 멈췄다. 재건축 후 전용 99㎡를 배정받는 개포주공 2단지(래미안 블레스티지) 조합원 입주권은 21억~22억3000만원 선이다. 개포시영(래미안 강남포레스트)은 전용 59㎡가 15억원, 84㎡는 21억원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 10년 이상 보유하고 5년 거주한 조합원 매물에 한해 예외조항이 적용돼 매매가 가능하다. 개포동 B공인 대표는 “다음달부터 양도세 중과가 예정되면서 일부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며 “하락세가 길게 가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매수 의향이 있다면 이달 나오는 매물을 눈여겨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