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장기용

'나의 아저씨' 장기용

배우 장기용이 ‘나의 아저씨’를 통해 파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오는 2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다.

장기용은 극중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며 살아가는 여자 이지안(이지은)의 곁을 맴도는 거친 남자 이광일 역을 맡았다.

지난가을, '고백부부'를 통해 훈훈한 대학 선배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던 장기용이 ‘나의 아저씨’에선 180도 이상의 달라진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장기용은 “광일은 나쁜 남자다”라고 한 마디로 설명했다. 이어 “속으로는 남모를 아픔을 지녔다”고 덧붙였다.
그는 “배우로서 강렬한 캐릭터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광일을 만난 순간부터 묘하게 끌리는 느낌이 있었다”고 밝혀 어떤 캐릭터를 만들어낼 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장기용은 “아직 제가 연기로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역할은 연기 변신이라기 보다는 도전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누아르 영화의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많이 찾아봤다. 대본에서 드러나는 광일의 거친 말투와 행동들을 나만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계속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웰메이드 작품 메이커 tvN ‘미생’, ‘시그널’의 김원석 감독과 ‘또 오해영’의 박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선균, 이지은(아이유), 박호산, 송새벽, 이지아, 장기용 등 스크린에서도 함께 보기 힘든 믿고 보는 배우들의 총출연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