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이명박 /사진=연합뉴스, 전여옥 블로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국민으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에 씌워진 혐의는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이다"라며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을 보는 것도 괴롭지만 그 혐의가 '탐욕의 혐의'라는 것이 국민으로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을 봅을 때 국민들은 부자인 그이기에 적어도 돈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 믿었다. 홀홀단신이나 마찬가지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일 때 '적어도 가족과 친척 비리'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민들은 두 대통령의 비참한 권력의 끝을 확인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치보복이라 말하지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의 비극으로 이렇게 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 없다"라고 말한 데 대해 "보수는 역사의 관점에서 냉정하게 이 사건을 보아야 한다. '부당한 권력에 대한 심판'이건 '정치보복'이건 간에 박근혜 대통령은 무능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탐욕스러웠다"라고 지탄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또 "우리나라의 운명이 참 야속하다는 생각도 든다"면서도 "우리는 조용히, 냉철하게 이 사건을 지켜보면 된다. '전직 대통령의 검찰출두' 최종판이라는 서늘한 기대도 할 수 있다. 권력의 끝이 이보다 더 추할 수 없을 테니"라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소환돼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