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경쟁률 6.73 대 1
올들어 두 번째로 낮은 경쟁률
올해 유가증권시장 상장 1호 회사인 애경산업이 일반청약에서 부진한 성적을 냈다. 시가총액 7602억원(공모가 기준) 규모의 대어급 기업공개(IPO)가 일반 투자자들의 호응을 얻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4일 애경산업 IPO의 주관사단에 따르면 이날까지 이틀 동안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청약 경쟁률은 6.73대 1을 나타냈다. 올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SG(청약 경쟁률 0.44 대 1)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경쟁률이다.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된 물량(136만 주)에 약 916만 주의 청약이 들어왔다. 신청금액의 절반인 청약증거금으로는 약 1332억원이 모였다.

증권업계에서는 화장품업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아직 회복되지 못한 점을 애경산업이 부진한 청약경쟁률을 올린 핵심 요인으로 꼽고 있다. 지난해 12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화장품기업 CTK코스메틱스의 이날 종가는 3만6200원으로 공모가(5만5000원)보다 34.18% 낮다.
애경산업은 화장품 사업의 성장성을 내세우며 IPO에 나섰다. 하지만 매출의 상당 부분이 홈쇼핑에서 인기를 모은 ‘견미리 팩트(에센스 커버팩트)’에 집중된 것도 약점 중 하나로 꼽힌다.

애경산업이 연루된 가습기 살균제 논란이 상장 후 주가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 2대 주주인 애경유지공업이 보유하고 있는 애경산업 주식(200만 주)을 구주매출하면서 공모금액의 약 30%가 애경산업이 아닌 애경유지공업으로 들어간다는 것도 단점으로 지적됐다.

수요예측(기관투자가 대상 사전청약) 경쟁률이 저조하면서 이를 참고하는 일반 투자자들의 심리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애경산업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24.30 대 1이었다. 이를 반영해 공모가도 희망가격 범위의 최하단인 2만9100원으로 결정됐다. 애경산업은 오는 22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