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최재림 박칼린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 음악 감독 박칼린과의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최재림은 "박칼린 감독과 사석에서 먼저 알게됐고 그 후 작품에 들어가게 됐다"라며 "그게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가까워 보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궁금해서 못 참고 박칼린 선생님께 직접 물어보기도 했다"라며 "사귀는게 아니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최재림은 "사랑으로 발전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는 질문에 "그럴 수 있지만 저는 그렇지 않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박칼린은 멘토이자 친구, 동네 누나, 가족같은 사이"라고 털어놨다.

박칼린 감독은 전화 통화에서 최재림의 연기력을 극찬하면서 '뮤즈'가 최재림이냐는 질문에 "뮤즈 몇 명 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예술을 꿈꾸는 좋은 사람들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뮤즈라고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감독은 최재림을 '막내 여동생'이라고 부른다고 말하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