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홈런을 쏘아올린 LG의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짜릿한 손맛의 소감을 밝혔다.

LG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롯데와의 시범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선발 임지섭은 2⅔이닝 2실점을 기록한 후 타박상으로 교체됐고 타선에서는 4번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홈런을 쏘아올렸다.

가르시아는 이날 경기에서 4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가르시아는 첫 타석에서 윤성빈을 상대로 솔로포를 때려냈고, 다음 타석에서 적시타를 뽑아내며 2타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가르시아는 `몸 상태는 점점 올라오고 있다. 상대 투수가 빠른 볼이 좋은 투수인 것 같아 노려친 것이 결과가 좋았다`라며 `시즌 들어가서도 팀 승리에 도움이 되는 타점을 많이 올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