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의 외국인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드디어 '손 맛'을 봤다. 호쾌한 홈런으로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LG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CAR 롯데와의 시범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선발로 나선 임지섭이 2⅔이닝 2실점을 기록한 후 왼 무릎 아래 타박상으로 교체됐다. 이후 불펜진이 추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가르시아가 홈런 포함 2타점을 올렸다.

경기 전 류중일 감독은 시범 첫 경기에서 안타를 생산하지 못한 가르시아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가르시아는 전지훈련에서 어깨 통증으로 훈련이 다소 더뎌졌고, 때문에 경기 감각이 올라오는 시점도 늦었다. 류 감독은 `감각만 찾는다면 잘할 것이다. 기다려보라`고 말했다.
류 감독의 기다림은 오래지 않아 끝났다. 가르시아는 윤성빈의 4구째 직구를 받아쳐 선제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기는 큰 타구였다. 홈런을 때린 후에야 비로소 굳어있던 표정을 풀었다.

오랜만에 본 장타의 맛은 다음 타석에도 여운을 남겼다. 3회 적시타를 때려내 김현수를 불러들였다. 멀티히트 경기를 만들며 이날 경기에서만 홀로 2타점을 책임졌다. 개막을 앞둔 시점에 손맛을 보며 향후 중심타선으로서 타점 생산을 기대하도록 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