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경질 소식에도 예정대로 15일 미국을 방문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한미 간 북핵,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 현 상황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한미 양측이 공유했다"며 "미국 측은 외교장관이 예정대로 방미하기를 희망해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에 따라 외교장관 방미를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으며, 이 계기에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13일 밤 전해진 뒤 외교부는 강 장관의 15∼17일 미국 방문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할지 여부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왔다.

당초 강 장관은 15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뒤 16일 틸러슨 국무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