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북한 대표팀 선수와 임원진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 관람을 마친 뒤 이 경기에 출전한 북한의 마유철·김정현 선수에게 “반갑다. 열심히 해주셔서 고맙다”며 “앞으로도 잘하실 것”이라고 인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참가해보니 어떠냐”며 질문한 뒤 “우리도 북한에 가서 한번 해보면 좋겠다”고 했다.
북한 대표팀 임원진은 “남측에서 대표단과 선수단을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 교류를 활성화하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에 출전한 신의현 선수를 만나 “조금 전 어머니를 뵀는데 무척 자랑스러워 하셨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최고”라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이 평창패럴림픽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관람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이희범 평창패럴림픽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신의현·최보규 선수의 가족 등과 함께 경기를 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