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NCT 재민이 부상 후 활동을 재개했다.

NCT는 14일 오후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18명 멤버 전원이 무대에 올랐다. 허리 부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멤버 재민의 모습도 보였다.
그는 "허리 쪽이 안 좋아서 잠시 활동을 중단했었다. 쉬는 동안 병원 다니면서 치료하고 많이 나아졌다"며 "팬 여러분들께 '걱정하지 마시고, 이제 다 나았으니까 여러분 곁으로 돌아가겠다'라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NCT 2018은 18명의 멤버가 참여한 초대형 프로젝트다.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 멤버들이 다양한 조합을 이뤄 활동하는 유닛을 일컫는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 등 다양한 구성과 매력을 하나의 앨범 안에 모두 담았다.

NCT 새 앨범 'NCT 2018 EMPATHY'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