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온라인게임 '라그나로크'를 계승한 모바일 게임 '라그나로크M'이 국내 상륙했다.

그라비티(대표 박현철)는 모바일 MMORPG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을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정식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은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로, 중국 심동네트워크와 드림스퀘어, 그라비티 등 3사가 합작으로 개발했다.

이 게임은 원작의 방대한 스토리를 그대로 계승하고 모바일 환경에 게임성과 편의성을 강화해, 지난 12일 사전예약자 200만 명을 넘어섰다. 최종 사전 테스트에서는 최대 3만5000명이 몰리며 흥행 예감을 낳은 바 있다.

특히 지난 12일부터 양일간 진행되었던 최종 테스트에서는 다양하고 귀여운 고양이 용병이 공개 되어 큰 호응을 얻었으며, NPC와 유저들이 교감할 수 있는 모션과 표정이 친밀감도를 높인다는 평이 이어졌다.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 국내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21일까지 모든 유저를 대상으로 숨바꼭질, 대폭주이벤트를 진행하고, 28일까지 보스 몬스터와 사진 찍기 이벤트로 풍성한 인 게임 아이템을 제공할 계획이다.



황대영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yilsim@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