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돈암동 ‘해오름한신한진’ 아파트는 단지에서 도보 통학할 수 있는 초·중·고등학교가 11개에 달하는 ‘학세권’ 아파트다.

단지는 1998년 준공된 아파트로 4000여가구의 대단지다. 단지 내에 있는 우촌초를 비롯해 서울정덕초, 돈암초, 삼선중, 동구여중, 동구마케팅고가 단지와 맞닿아 있다. 600여m 거리에는 매원초, 고명중, 고명경영고, 홍대부중, 홍대부고가 있어 총 11개 학교가 가깝다. 돈암치안센터도 단지 내부에 있으며, 돈암2동 주민센터도 가깝다. 지하철 4호선, 우이경전철 성신여대입구역이 500여m 거리에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해당 단지 59㎡는 지난달 3억3500만~3억4300만원에 실거래됐다. 전용 68㎡는 이달 초 4억200만원에 팔렸다. 전용 84㎡는 지난달 4억5000만~5억1000만원 선에 손바뀜이 있었다. 전용 59㎡ 전세는 이달 초 2억5000만원에 세입자를 찾았다. 전용 84㎡는 같은 기간 3억4700만원에 전세 거래됐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