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만화가 기안84(오른쪽)와 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텐아시아DB

만화가 기안84(오른쪽)와 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텐아시아DB

웹툰작가 기안84의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끝났다.

열애설은 지난 13일 기안84가 연재하는 ‘복학왕’ 188화가 공개되며 불거졌다. 만화 한 장면에 교제를 암시하는 문구(“오늘부터 1일인 거야”)가 희미하게 적혀 있는 것을 독자들이 발견하면서 의혹이 생겼다.
진화에 나선 것은 MBC ‘나 혼자 산다’ 팀이다. 제작진은 14일 텐아시아에 “해당 문구는 웹툰 편집 과정에서 실수로 적혔다”고 설명했다. 열애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는 의미다.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에서 개그우먼 박나래와 ‘썸’ 기류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베스트커플을 수상한 뒤 기안84가 박나래의 이마에 뽀뽀를 하는 일도 있었다. 이에 일부 누리꾼이 웹툰에 등장한 문구가 박나래를 향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자, 소속사가 없는 기안84를 ‘나 혼자 산다’ 측이 해명을 내놓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