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연비 L당 18.6㎞
가격 2490만원
아이오닉·니로 하이브리드와 가격대 비슷해
편의 장치 대비 가격 경쟁력↓

한국도요타가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소형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 C’(사진)를 내놓고 판매 영역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특히 프리우스 C는 가격이 2490만원으로 책정된 만큼 국산 친환경차와 대등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한국도요타는 14일 서울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프리우스 C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이 차는 1.5L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해 최고 출력 101마력, 최대 토크 11.3㎏·m의 힘을 낸다. 여기에 무단변속기(CVT)가 맞물린다.

하이브리드카답게 높은 연료 효율이 강점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공인 복합연비가 L당 18.6㎞, 도심연비는 19.4㎞/L다. 다만 도요타 뉴글로벌 아키텍처(TNGA) 플랫폼은 적용되지 않아 1.8L 엔진을 얹은 프리우스(복합연비 21.9㎞/L)보다 효율은 낮게 나왔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인증을 받으면서 제원상 변동이 있었다”면서 “실주행 연비는 더 높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리우스 C 실구매가는 세제 혜택과 보조금 등을 감안하면 2400만원대다. 가격을 기준으로 보면 경쟁 차종은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 등이 꼽힌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트림(세부 모델)별로 2147만~2540만원(옵션 제외)에 구입할 수 있다. 복합 연비는 L당 22.4㎞(15인치 휠 기준)로 제원상 프리우스 C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

니로 하이브리드 판매 가격은 2355만~2785만원이다. 복합 연비는 19.5㎞/L(16인치 휠 기준)다. 특히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가진 실용성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각에선 프리우스 C가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아이오닉과 니로 하이브리드는 프리우스 C보다 차체 및 실내공간이 더 크고 가죽 시트, 호환성 높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어서다.

다만 순수 전기차 구매 기회를 놓친 소비자 수요를 일부 흡수할 수 있는 점은 기대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정부가 올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전기차 2만 대는 신청을 받은 지 불과 2주 만에 예약이 초과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프리우스 C는 경제성에서 분명한 경쟁력이 있는 차”라며 “유비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가 전기차 대신 고르기 충분한 선택지”라고 했다.

한국도요타는 올해 프리우스 C의 연간 판매 목표를 800대로 잡았다. 또 브랜드 실적 1만3000대와 하이브리드카 비중 65% 이상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