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취재차량들이 들어서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사진기자들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취재진의 붐마이크가 설치되어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입장문을 읽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입장문을 읽은 뒤 들어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비롯해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아 검찰에 소환된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