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차 입찰에 참여해 대규모 물량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규모는 향후 5년 간 최대 1,000대이며, 수출액은 약 1,200만불 수준이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UN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어 두번째이다. 입찰에 참여한 토요타와 GM 등 UN 시장을 이미 선점하고 있는 일본 및 미국의 선진 자동차 업체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 받았다는 점과,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UN의 공개 경쟁 입찰에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도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 UN 기관차의 유지보수 부품도 국내 기업이 공급하게 됐다. 이로써 완성차뿐 아니라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도 국내 업체의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입찰을 통해 UN에 공급하는 현대차 아반떼와 기아차 프라이드, K3, 쏘렌토는 향후 UN의 마크를 달고 세계 UN 및 UN 산하기관에서 사용된다. CNN이나 BBC 등 세계 언론을 통해 현대기아차 브랜드가 직접 노출됨으로써 브랜드 신뢰도와 이미지 제고 측면에서 상당한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UN 공개 경쟁 입찰에서 기존 공급자였던 토요타와 GM 등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승용차 부분에서도 공급사로 선정된 것은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뜻깊은 성과다"라며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각국 조달시장 참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UN 조달 시장은 2000년 이후 국제 정치 및 경제 이슈에 대한 UN의 역할 증대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UN 조달 본부 및 산하 기구를 포함한 총 조달 규모는 약 177억 달러(2016년 기준)에 이른다. 한국 기업의 UN 조달 시장 참여 실적은 전년대비 11.55%가 증가한 2억 달러로, 점유율 1.21%를 달성하며 전체 UN 조달국 중 18위에 올랐다. 한국은 2011년 UN 조달순위 70위에 불과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2030년에도 내연기관이 80% 차지할 것"
▶ [시승]도심용 오프로더, 짚 레니게이드 2.4ℓ 론지튜드
▶ 기아차 카니발, 고급형 하이리무진은 6월 이후
▶ 현대차,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
▶ 한국토요타, 한국 상륙한 '프리우스 C' 2,490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