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은행권에서 채용 과정에서 이름을 전달하거나 서류전형을 면제받는 관행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오늘날의 기준에서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어느 정도까지를 채용 비리로 판단할 지는 금감원이 검사한 후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최흥식 금감원장과 관련해 2013년의 채용 문제가 제기됐으니 그 해의 조사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번 조사에서 포함되지 않은 2014년이나 2013년 이전의 채용, 하나은행 외 다른 금융사에도 조사를 진행할 지는 금감원이 결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자료 습득 가능성이나 현실적 조사 능력 등을 감안하면 다른 은행에까지 조사를 확대하는 건 무리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제의 본질은 사회적 관심사인 채용 비리에 대한 새로운 문제제기가 나왔으니 이 부분을 확실하게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게 확실히 규명돼야 앞으로 감독 당국이 해야 할 일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