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약점 파악 주력, 일일 정보브리핑 중시

도널드 트럼프-김정은 간 미북 정상회담은 파격성과 전격성만큼이나 정보가 주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국무장관 기용은 트럼프 대통령에 이점을 가져다 줄 수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분석했다.

더타임스는 14일 외교전문가 로저 보이스 칼럼을 통해 미북 정상회담은 충분한 사전 준비 기간을 갖지 않은 만큼 '개막전'은 정보가 주도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런 면에서 폼페이오 국장의 국무장관 기용은 트럼프에 이점을 안겨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5일 평양의 남북 만찬에 대남 첩보총책인 김영철 통일선전부장과 한국의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북한 지도부의 태도 변화를 맨 먼저 감지한 미정부 관계자 가운데 한 사람이 폼페이오 국장이었으며 반대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맨 마지막에' 이를 알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앞두고 상대방인 김정은에 대한 모든 약점을 알고 싶어 하며 폼페이오 국장의 일일 정보브리핑은 트럼프의 핵심 일정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란 및 북한과 '커넥션'을 형성할 수 있는 인물을 곁에 두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국장을 발탁한 배경에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이뤄진 이란과의 핵 합의를 최대한 고수하려는 틸러슨 장관에 비해 합의의 대폭적 시정을 주장하는 폼페이오 국장의 강경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더타임스는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핵 협상을 대폭 '개선'하는 것이 김정은과의 회담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 측에 오바마 행정부의 이란 핵 합의보다는 훨씬 나은 조건을 원하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것이다.

정상회담을 5월로 잡은 것도 같은 달 12일 이란 핵 합의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재인증 여부와 제재 복원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김정은 역시 제재 해제와 중국과 러시아에 의한 공동 안전보장 외에 만약 미국이 체제 전복을 위해 특수부대를 투입할 경우 중국의 군사지원을 요구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의 룰을 깨는 파격적인 정상회담을 통해 회담이 실패할 것이라는 기존의 시각을 넘어서는 성과를 끌어내려 하고 있다면서, 중국과의 막후교섭 등 폼페이오 국장이 비재래식 외교를 보완할 적합한 인물로 판단하고 있다고 칼럼은 지적했다.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역사적인 중국 방문에는 사전 정지작업에 2년, 그리고 실제 준비작업에 7개월이 소요됐던 만큼 이를 대폭 단축한 미북 정상회담 준비에는 폼페이오 국장이 적합하다는 판단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