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신한은행장(오른쪽)이 지난 13일 시행한 2018년도 첫 번째 현장경영에서 충북 청주시 소재 ㈜그린광학을 방문해 조현일 대표이사(왼쪽)와 제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신한은행은 위성호 은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2018년도 현장경영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첫 번째 현장경영은 대전·충청 지역의 기업 고객들을 만나 업계의 현안과 금융지원 방향을 공유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위 행장은 지난 13일 충북 청주시 소재 그린광학을 방문해 광학렌즈, 레이저미러 등 제품과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해당 산업분야와 기업의 현황 및 전망을 경청했다. 그린광학은 차세대 광산업을 주도하는 유망 중소기업이라고 신한은행은 설명했다.

이어 위 행장은 그랜드 플라자 청주 호텔에서 대전·충청지역의 중소·중견기업 고객 대표들을 초청해 오찬 세미나를 시행했다. 오찬 세미나에서 위 행장은 주요 기업 대표 등 40여명의 고객들을 직접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또 전명환 이언컨설팅그룹 대표를 초청해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 올해 변경되는 주요 이슈 관련 강연을 진행해 참석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위 행장은 오찬 세미나를 시작하며 "고객들의 한결 같은 성원에 감사 드린다"며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금융지원과 글로벌 통합 자금관리 솔루션 등을 통해 고객들의 성공을 돕는 든든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위성호 은행장은 오는 15일 호남, 27일 부산·울산·경남, 28일 대구·경북, 4월 3일 서울·경기 지역에서 총 450여명의 고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는 작년 4월에도 현장의 체감 경기를 파악하고 영업현장의 고충과 금융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전국 주요 지역 기업 고객들을 만나는 현장경영을 시행한 바 있다.

한편 신한은행은 생산적·포용적 금융에 앞장서기 위해 일자리 창출, 혁신기업 투자,사회 취약계층 지원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두드림(Do Dream)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