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 침대 등에 쓰이는 폴리우레탄폼을 만드는 진양폴리우레탄이 주주총회를 열고 김상용 대표이사를 신규선임했다. 이에 따라 임규호·조영태 각자대표 체제에서 김상용·조영태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진양폴리우레탄은 전날 경기 평택시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감사 선임 건 등을 상정했다. 그 결과 김상용 한림인텍 대표가 진영폴리우레탄의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되고, 고성봉 진양폴리우레탄 감사가 감사로 재선임됐다.
작년 말 섀도보팅(의결권 대리행사제도)이 폐지(일몰)되면서 대주주 의결권이 3%로 제한되자 회사 측은 감사 선임 정족수를 넘기기 위해 전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의 소액주주 지분율은 36.38%(작년 3분기 기준)으로 감사 선임시 인정 대주주 지분율(3%)을 더하면 의결권 지분은 39% 정도다.

이중 25%의 찬성을 얻어야 하므로 발행주식 중 9.2%의 찬성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회사 관계자는 “주총 전 주주명부에서 일일히 주주들을 찾아다니며 위임장을 받는 등 노력을 했다”며 “14% 찬성율로 감사 선임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