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가솔린 2개 트림 세분화
1.6 터보 '4개→2개' 줄여

현대자동차는 2018 쏘나타 뉴라이즈를 15일부터 판매한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는 14일 2018년형 쏘나타 뉴라이즈를 출시했다. 연식이 바뀐 2018 쏘나타는 신규 트림을 추가해 소비자 선택권을 늘린 게 특징. 가솔린 2.0 모델은 주력 트림(스마트)을 스마트 초이스와 스마트 스페셜 두 가지로 나눴다.

스마트 초이스 트림은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운전석 통풍시트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이 기본 탑재됐다. 현대차(116,5000 0.00%) 관계자는 "고객 최선호 사양을 적용하고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낮은 사양을 삭제해 가성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스마트 스페셜 트림은 기존 스마트 트림에서 ▲앞좌석 통풍 시트 ▲8인치 내비게이션(고화질 DMB 포함)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등 고객 선호 사양을 추가했다.
가솔린 1.6 터보는 기존 4개 트림에서 스타일과 스마트 2개로 구성했다. 스마트 트림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R-MDPS)'을 기본 적용했다.

가격은 ▲가솔린 2.0 2260만~2973만원 ▲가솔린 1.6 터보 2404만~2772만원 ▲가솔린 2.0 터보 2738만~3293만원 ▲디젤 1.7 2510만~3158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2896만~3363만원(세제혜택 후) 등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