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검찰에 출두하기에 앞서 측근 및 참모들에게 "내가 잘할 테니 용기를 잃지 말고 잘 대처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검찰 출석에 앞서 논현동 사저에서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포함한 측근 및 참모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이번 검찰 조사와 관련해 "담담하게 하고 오겠다"고 말한 데 이어 "다들 고생한다"고 인사했다고 이날 사저를 찾은 한 인사가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