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및 내각 '엑소더스' 가속…전면 개각으로 이어질 가능성 제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 이어 보훈장관 교체도 검토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데이비드 셜킨 보훈장관을 경질하고, 대신 릭 페리 에너지부 장관을 새 보훈장관으로 앉히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 백악관에서 페리 장관과 오찬을 함께했으며, 그를 후임 보훈장관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이날 오찬에서 정식 제의는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셜킨 장관은 지난해 아내를 동반하고 유럽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밝혀져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8월 영국에서 열린 참전용사 관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출장을 가면서 아내의 항공권 비용 4천312달러(약 460만 원)를 공금으로 충당했다.

또 출장 일정에 관광, 쇼핑 등 외유성 행사가 많았지만, 공무와 공식 일정이 많은 것처럼 이메일을 조작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 문제로 셜킨 장관은 지난달 15일 존 켈리 비서실장과 1시간 30분 가량 면담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셜킨 장관의 외유성 출장에 대한 보훈부 감사 보고서를 보고 나서 분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AP는 셜킨 장관의 윤리 위반에 대한 내부 보고서가 나온 이후 셜킨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이가 마치 살얼음판처럼 급격히 냉각됐다고 전했다.

미 언론은 최근 호프 힉스 공보국장,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 이어 틸러슨 장관까지 트럼프의 핵심 참모들이 줄줄이 사임 또는 경질되는 상황과 맞물려 추가적인 개각 움직임이 가속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틸러슨 장관 교체를 발표한 13일에는 대통령의 개인 비서인 존 매켄티, 틸러슨 장관의 경질에 반발한 것으로 전해진 스티브 골드스타인 국무부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의 경질 소식도 함께 전해졌다.

트럼프 대선 캠프 출신인 매켄티의 경우 갑작스럽게 그만두는 정확한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NBC방송은 그가 심각한 금융 범죄에 연루돼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러한 '엑소더스' 바람을 타고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라이언 징크 내무부 장관, 스콧 프루이트 환경보호청장,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 존 켈리 비서실장, 벳시 디보스 교육부 장관,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 등 각료들의 추가 이탈 가능성을 점쳤다.

이중 세션스 장관의 경우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스캔들에 대한 특검 수사를 둘러싸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에게 공개 불만을 표출하는 등 지난해부터 갈등 관계에 있었고, 맥매스터 보좌관도 최근 교체설이 계속 거론되고 있다.

프루이트 청장은 지난해 6월 관용기 유용 논란으로 감찰을 받아왔으며, 카슨 장관은 최근 집무실에 3만1천 달러(약 3천360만 원)짜리 고가의 식탁세트를 들여놓았다가 구설에 올랐다.

이렇듯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책 이견이 공개 표출되거나, 개인 비리 등으로 참모들의 입지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취임 1주년을 넘긴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앞둔 분위기 쇄신 등의 차원에서 전면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