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QM3 태블릿 내비게이션 T2C(Tablet to Car)를 통해 SK텔레콤이 개발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 '누구(NUGU)'를 서비스한다고 14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T2C에 적용한 플랫폼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접목한 'T맵×누구'로,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던 기능 그대로 차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음성명령만으로 전화 발신, 목적지 설정, 주행경로 변경, 현재위치 및 도착 예정시간 문자 발신, 멜론 및 팟캐스트 등 엔터테인먼트 가동, 현재위치·주행소요시간 확인, 날씨 등 생활정보 안내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쓸 수 있다. 모든 서비스는 기존 소비자들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사용 가능하다.
QM3 T2C는 차와 8인치 화면의 통신형 태블릿 PC를 연결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르노삼성이 지난 2015년 상용화했다. T2C는 탈부착이 가능해 평상시에는 일반 태블릿 PC처럼 사용하다가 주행 때는 차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변신한다. 기본적인 내비게이션 기능 외에 팟빵과 멜론 등 오디오 컨텐츠 그리고 차와 연계한 스티어링휠 리모컨, 후방카메라 등 여러 기능을 쓸 수 있다. QM3의 최고급형인 RE 시그니쳐 트림의 경우 10만 원, 나머지 트림은 45만 원의 추가 비용으로 장착 가능하다.

르노삼성은 "누구 서비스 실시로 QM3 운전자가 주행중 휴대전화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손으로 조작하는 빈도가 줄어 안전한 주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2030년에도 내연기관이 80% 차지할 것"
▶ [시승]도심용 오프로더, 짚 레니게이드 2.4ℓ 론지튜드
▶ 기아차 카니발, 고급형 하이리무진은 6월 이후
▶ 현대차,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
▶ 한국토요타, 한국 상륙한 '프리우스 C' 2,490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