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홈푸드가 충북 충주에 615억원 규모 유통센터를 신설하고 식품사업 강화에 나선다. 동원홈푸드 제공.

동원홈푸드가 충북 충주에 대규모 투자를 통해 식품사업을 확대한다.

동원홈푸드는 14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충청북도·충주시와 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동원홈푸드 신영수 사장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 민광기 충주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동원홈푸드는 615억원을 투자해 충주메가폴리스 내에 식자재종합유통 및 식품제조를 위한 식품종합유통센터를 신설할 예정이다. 부지규모는 약 6만2000m2(1만8800여평)이며, 내년 상반기 중 준공 후 운영에 들어간다.
신영수 동원홈푸드 사장은 "충주는 산업시설이나 첨단산업단지 등 기업을 위한 인프라가 우수할 뿐 아니라 물류운송에도 유리한 도시"라며 "동원홈푸드는 충주 식품종합유통센터를 통해 '건강', '맛', '즐거움'의 가치를 제공하는 종합식품유통기업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원그룹에서 식자재유통, 급식, 식품제조 등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동원홈푸드는 지난해 97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는 창립 이후 최초 매출 1조원 돌파를 비롯해 약 1조20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내다봤다.

동원홈푸드는 2015년 온라인 축산물 유통기업인 금천미트를 인수했으며, 2016년에는 가정간편식(HMR) 전문몰인 더반찬을 인수, 지난해 더반찬 서울 신공장을 준공하는 등 최근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