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자동차가 컴팩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를 14일 출시했다.

토요타에 따르면 프리우스 C는 '원조 하이브리드' 프리우스보다 작은 하이브리드카다. 길이 4,050㎜, 너비 1,695㎜, 높이 1,445㎜, 휠베이스 2,555 ㎜로 프리우스 라인업 중 가장 작다. 소형차에 걸맞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색상, 고효율을 앞세워 젊은 소비자를 정조준한 차다. 프리우스 제품군 중 글로벌 시장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판매했다.


토요타는 프리우스 C를 '생애 첫 차를 고려하는 소비자를 위한 하이브리드'라고 설명했다. 1.5ℓ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도심에서 19.4㎞/ℓ의 효율을 발휘한다. 젊고 세련된 감성의 12가지 외장 색상을 통해 생동감있는 분위기도 연출한다. '에코 펀(ECO Fun)'을 컨셉트로 개발한 실내 디자인은 조작의 편리함과 여유로운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공간도 넉넉하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아래에 위치시켜 적재공간을 최대한 확보했다. 뒷좌석을 6대4 또는 전부 접으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에 총 9개 SRS 에어백과 경사로밀림방지장치로 안전성을 갖췄다.
세제혜택도 다양하다. 하이브리드 구매 시 최대 310만 원의 세금 감면은 기본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 84g/㎞를 실현해 정부 보조금 50만 원이 추가된다. 도심혼잡통행료 감면, 공영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도 받는다.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무상 보증기간은 10년 또는 20만㎞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 사장은 "2011년 출시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세계적으로 150만 대 이상의 누적 판매기록을 세웠다"며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국내에서도 사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2,490만 원이다. 출고는 4월2일부터 시작한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2030년에도 내연기관이 80% 차지할 것"
▶ [시승]도심용 오프로더, 짚 레니게이드 2.4ℓ 론지튜드
▶ 기아차 카니발, 고급형 하이리무진은 6월 이후
▶ 현대차,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