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품목 재배치로 가성비 높여
-텔레메틱스는 기본 트림부터 제공

현대자동차가 2018 쏘나타 뉴 라이즈를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새 차는 가성비를 강화한 신규 트림을 추가하고 다양한 패키지 구성을 통해 선택권을 넓힌 게 특징이다. 우선 가솔린 2.0ℓ는 주력트림인 스마트를 스마트 초이스와 스마트 스페셜 등 2종으로 세분화했다. 스마트 초이스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 운전석 통풍시트, LED 헤드 램프,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등을 적용하고 선호도가 낮은 품목을 삭제했다. 스마트 스페셜은 기존 스마트 트림에서 앞좌석 통풍시트, 8인치 내비게이션(고화질 DMB 포함), 주행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 등을 추가했다.

가솔린 1.6ℓ 터보는 기존 4종으로 운영하던 트림을 스타일과 스마트 등 2종으로 통합했다. 특히 스마트는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에서 나온 소비자 제안을 반영, 쏘나타 마이 핏 전용으로 재구성했다. 스마트는 민첩하고 부드러운 스티어링 성능을 느낄 수 있는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했다. 또 마이 컨비니언스 핏, 마이 스마트 핏, 마이 익스테리어 핏 등 다양한 컨셉트의 패키지를 마련했다.

이 밖에 전 트림에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하고(블루링크 적용 시) 블루링크 무상 사용기간을 5년으로 연장(기존 2년)하는 등 텔레매틱스를 강화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0ℓ 2,260만~2,973만 원, 가솔린 1.6ℓ 터보 2,404만~2,772만 원, 가솔린 2.0ℓ 터보 2,738만~3,293만 원, 디젤 1.7ℓ 2,510만~3,158만 원, 하이브리드 2,896만~3,363만 원(세제혜택 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3,960만~4,286만 원(세제혜택 후)이다.


한편, 회사는 오는 31일까지 공식 홈페이지(www.hyundai.com)를 통해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특장점에 대한 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계약 및 출고자에게는 특급호텔 숙박권 등 다양한 경품을, 일반 소비자에겐 커피 기프티콘을 지급한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2030년에도 내연기관이 80% 차지할 것"
▶ [시승]도심용 오프로더, 짚 레니게이드 2.4ℓ 론지튜드
▶ 기아차 카니발, 고급형 하이리무진은 6월 이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