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LTE 요금제에서 데이터 용량 3.3배↑
로밍서비스, 선택약정시 위약금 제도도 개편

사진=KT

KT(29,700100 0.34%)가 월 3만원대에 데이터 용량을 1GB까지 늘린 새로운 요금제를 선보였다.

KT는 기존 월 3만2890원의 LTE(롱텀에볼루션) 데이터 선택 요금제에서 음성통화·문자 무제한, 데이터 월 300MB를 제공해왔다. 가격대는 유지하면서 데이터 용량을 기존보다 크게 늘린 것이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월 2만원에 데이터1GB를 목표로 하는 보편요금제의 취지에 가장 근접한 저가요금제가 나왔다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무약정이기 때문에 해당 요금제를 가입할 경우 25% 선택약정 요금할인이나 단말기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KT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는 최근 증가하는 자급단말 구매 고객이나 중고단말 이용 고객 등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수요를 겨냥한 것이라고 KT는 설명했다.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32.8 요금제는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 대비 월 데이터 제공량이 3.3배 상향된 1GB를 제공한다. 무약정 38.3 요금제에서는 2.5배 상향된 2.5GB를 제공한다. 또 43.8 이상 요금제에도 데이터를 2배 확대한다.

KT는 로밍 서비스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도 예고했다.

KT는 올해 하반기부터 로밍 음성통화 요금을 기존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또 국내 유일하게 제공하는 실시간 요금 알림 역시 초 단위로 지속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을 계획이다.

이 밖에 KT는 기존 20% 선택약정 고객이 25%로 재약정 할 경우 잔여 약정기간 상관 없이 할인반환금(위약금) 전액을 유예하도록 제도를 개편한다.

단말기 구매 없이 사용하던 핸드폰으로도 재약정 시 할인반환금이 유예되어 20% 요금할인을 사용중인 300만 고객들이 부담 없이 25% 요금할인으로 변경할 수 있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 본부장은 "저가요금제에 최대 3.3배 데이터를 제공하는 무약정 요금제와 선택약정 할인제도 개편 등이 KT 고객들에게 즐거운 혜택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폭 넓은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한경닷컴 전자/IT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