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 김새론 예고 자퇴 이유

배우 김새론이 '달팽이 호텔'에 출연해 고등학교를 자퇴한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 호텔'에는 김새론과 선우정아, 김자인, 장영남이 게스트로 얼굴을 드러냈다.

김새론은 예술고등학교 재학 중 자퇴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대학교를 연극영화과를 가려고 생각했다. 그렇게 되면 6~7년을 연기만 공부 하게 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때는 연기가 아닌 다른 것을 배우고 싶었다. 하고 싶은 공부가 따로 있어 자퇴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퇴를 했지만 공부에 대한 욕심은 여전했다. 김새론은 "하루에 2시간씩 검정고시 공부를 한다. 스스로 계획해서 공부를 하고 운동도 한다"라고 말했다.

또 "확고한 생각 때문에 부모님께서도 (자퇴를) 허락했다. 계획을 열심히 실천 중이라 기다려주시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