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 사저에는 옛 친이(친이명박)계 정치인들이 속속 모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다.

김영우 의원이 오전 7시30분께 가장 먼저 이 전 대통령 사저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문재인 정권은 이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서 쉼 없이 달려왔다"며 "문재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또는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은 정치적인 비극이 더이상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 이외에도 주호영·권성동 의원 등 일부 현역 의원과 친이계의 좌장으로 불렸던 이재오 전 의원, 안경률·최병국 전 의원 등도 모습을 드러냈다. 또 류우익·임태희·정정길·하금열 전 비서실장과 김두우·김효재·이동관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참모진도 모였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시간은 오전 9시30분이다. 검찰청까지 가는 길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