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곤지암'이 해외 47개국 선판매 소식을 알렸다.

'곤지암'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곤지암'은 오는 28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전 세계 47개국에 선판매를 기록하며 해외 세일즈 마켓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탁월한 감각의 미장센과 독보적인 연출력을 선보이며 한국의 제임스 완으로 인정받아 온 정범식 감독의 체험 공포 '곤지암'은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전역을 비롯해 북미, 중남미, 호주, 뉴질랜드 등 총 47개국에 판매된 것은 물론 북미, 호주, 싱가포르 등지에서는 극장 개봉을 확정했다.

관객들이 느낄 생생한 공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택한 ‘체험 공포’라는 독특한 콘셉트가 바이어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미 선판매 된 국가 외 다양한 국가에서도 '곤지암'을 눈여겨보고 있어,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홍콩 필름마켓(HK Filmart)에서도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남미에 '부산행', '라라랜드', '헝거게임' 등을 배급한 BF DISTRIBUTION의 담당자는 “'곤지암'은 할리우드 호러 영화와 비교했을 때 어떤 측면에서도 뒤처지지 않는 작품이다”라고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싱가포르 배급사 SHAW의 담당자 역시 “호러 장르는 동남아시아 영화 팬들이 좋아하는 장르다. 특히 '곤지암'은 젊은 관객층들이 열광할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젊은 관객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영화 '곤지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전했다.

'곤지암'은 오는 28일부터 전국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