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드림플레이’ 공동 운영

LG디스플레이(18,300200 1.10%)는 디스플레이 분야의 독창적인 기술과 창의력을 겸비한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LG디스플레이는 첨단 기술 창업지원 전문기업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함께 디스플레이 분야 신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드림플레이’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드림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의 디스플레이 기술지원과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기술 창업 지원을 바탕으로 미래 디스플레이 분야 기술 혁신을 이끌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창업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새로운 디스플레이 디바이스 기술부터 디스플레이를 응용한 주변기술, 디스플레이 제조공정 및 소자, 부품 및 소재 기술 등 디스플레이 분야에 적용 가능한 혁신 아이템을 보유한 신생기업을 발굴, 육성하는 데 중점을 둔다.
선발된 스타트업에겐 블루포인트 전문가의 제품화 및 시장 분석 노하우 전수, 그리고 창업에 필요한 린스타트업 교육이 제공되며, LG디스플레이 전문가들의 기술지원과 사업인프라 협력 기회도 부여된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오는 26일 서울을 시작으로 4월 4일 부산, 4월 5일 대전에서 프로그램 설명과 이용관 대표의 기술 창업 강연을 진행하는 로드쇼를 개최한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를 희망하는 창업팀은 ‘드림플레이’ 접수페이지를 통해 4월 13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서류심사를 통과한 팀은 7월 말로 예정된 데모데이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술에 대해 발표하며 수상 팀에게는 LG디스플레이가 제공하는 상금이 수여된다. 이날 심사를 통과한 팀들은 연말까지 심화 평가를 통해 최대 1억원의 초기 투자비용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