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공간에 침대·소파 배치
전체 분위기와 어울리는지 확인

초등학생용 책상도 선봬
자녀 성장 맞춰 높이·각도 조절

집 인테리어를 바꿀 땐 공간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실제 면적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하지만 인테리어 공사를 해본 경험이 적은 신혼부부는 종종 시행착오를 겪는다. 실제 면적을 잘못 계산하거나 제각각 산 가구들이 어울리지 않아 후회하기도 한다.

한샘은 이런 신혼부부들을 위해 맞춤형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3차원(3D) 설계 프로그램 ‘홈플래너’를 활용해서다. 가상공간에 침대 소파 바닥재 등 가구를 놓아보고 어울리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전국 4만5000여 개 3D 아파트 도면을 내장하고 있다. 단독 주택도 3D로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 전국 9개 한샘 플래그 매장과 80여 개 인테리어 대리점에서 직접 서비스받을 수 있다.

모델 하우스도 선보였다. 지난달 문을 연 서울 한샘디자인파크 용산아이파크몰에 3개의 모델하우스를 설치했다. 신혼부부를 위한 방 3개짜리 소형 아파트를 실제와 똑같이 꾸며놓았다. 한샘 관계자는 “신혼부부들이 모델하우스를 보고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샘은 신학기를 맞아 초등학생용 가구 ‘조이 매직 데스크 플러스’도 선보였다. 자녀의 성장에 맞춰 높이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성 책상이다. 기존 ‘조이 매직 데스크’의 디자인과 기능을 대폭 개선했다. 책상 높이 조절 범위를 확대했다. 상판뿐만 아니라 다리에도 높이 조절 기능을 추가했다.

한샘 관계자는 “기존 제품은 52~90㎝ 사이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었는데 신제품은 37㎝에서 100㎝까지 조절이 가능하다”며 “5~6세 미취학 아동이 청소년으로 성장해도 바른 자세로 사용할 수 있는 책상 높이”라고 설명했다.

책상 전면에는 답답한 책장 대신 스크린 보드를 배치했다. 자석을 이용해 메모판으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안정감과 집중력을 높여준다. USB 충전 포트를 내장해 학습용 태블릿PC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조명은 눈부심이 덜해 눈 건강에 좋은 면광원 LED(발광다이오드)를 적용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