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모델로 한 디지털 캠페인 시작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선수가 ‘LG V30S ThinQ(씽큐)’의 새 얼굴이 됐다.

LG전자(72,400900 -1.23%)는 최근 출시한 V30S 씽큐의 새로운 디지털 캠페인 모델로 윤성빈 선수를 선택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15일 세계 스켈레톤 최강자 윤성빈 선수를 모델로 한 V30S 씽큐의 광고 동영상을 SNS에 소개한다. 1분 45초 분량의 동영상을 유튜브,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를 통한 입소문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광고에서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 'AI 카메라'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어주는 '브라이트 카메라' 등 똑똑하게 업그레이드된 카메라 기능을 특히 강조한다.

LG전자는 이번 영상에서 지난 9일 신제품 출시와 함께 진행된 'LG V30' 업데이트 내용도 알린다. V30의 AI 기능 업데이트는 스마트폰 고객들에게도 일상의 편리함과 재미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취지다.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사후관리로 한 단계 올라선 LG 스마트폰 품질을 입증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으로 LG전자와 윤성빈 선수는 4년째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2015년 4월, 스켈레톤이라는 종목의 이름도 생소했던 당시에 LG전자는 3년간 국내외 전지훈련 및 장비를 지원하는 메인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윤성빈 선수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도전 정신처럼 고객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드리겠다는 의지”라며 “일상의 편리함을 한층 높여주는 AI 기술을 최고 사양의 하드웨어에 담은 V30S 씽큐만의 매력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