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저녁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의 사표를 수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어제 저녁 최흥식 금감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공지했다.

최 원장은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최 원장은 지난해 9월11일 취임한 후 6개월 만에 사임하게 됐다. 역대 금감원장 중 최단 기간 재임이다.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대학 동기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하자 인사 담당 임원에게 친구 아들의 이름을 전달하고 발표 전 합격 여부를 알려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원장은 의혹을 부인했으나 그가 지인 아들의 이름을 건넨 점과 해당 지원자가 당시 하나은행의 관행에 따라 서류 전형을 무사통과 한 것만으로도 도의적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