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틸러슨 경질이후 미라마 해군기지 연설서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정말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미라마 해군기지를 방문해 한 연설에서 북미 정상회담 추진 등 북한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같이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담 초청을 전격 수락한 데 이어 이날 북미 정상회담 추진 주무장관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라건대 뭔가 긍정적인 것, 아주 긍정적인 것이 나오길 바란다"며 "우리는 어떤 것에도 준비가 돼 있다.

어떤 것에도 항상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정말 믿는다"며 "한국을 위해, 북한과 남한을 위해, 또 세계를 위해, 이 나라를 위해서도 위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