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14일 LS산전(69,900100 -0.14%)에 대해 1분기 전력인프라가 실적 호조를 주도하며 깜짝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8만원에서 8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지산 연구원은 "전력인프라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프로젝트들의 수주 잔고가 뒷받침되는 가운데 초고압 변압기 및 GIS 중심 제품 믹스가 개선되면서 실적 호조를 주도할 것"이라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364억원에서 511억원으로 상향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동화솔루션도 고부가 직접 매출 증대에 힘입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무석 법인은 중국 신재생에너지 시장 회복 기조와 더불어 직류용 전력기기 등에 있어 수혜가 구체화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도 2007억원으로 올렸다. 김 연구원은 "전력인프라는 관수 및 해외 시장 호조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HVDC가 대규모(1765억원) 동해안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고, 전력기기는 성장성 확보를 위해 동남아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ESS는 올해 한국이 상업용 수요에 기반해 최대 수요국으로 부상하는 등 특수가 예상돼 매출이 지난해 160억원에서 올해 800억원으로 대폭 성장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