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장관 교체' 속 금값 강세

사진=연합뉴스

국제유가가 이틀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1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5달러(1.1%) 하락한 60.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각 전날보다 배럴당 0.47달러(0.72%) 하락한 64.4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원유 증산 가능성이 지속해서 투자심리를 압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번 달 원유 생산량이 하루평균 695만4천 배럴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국제금값은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6.30달러(0.5%) 상승한 1,32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국무장관의 교체와 맞물려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금으로 투자심리가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