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김백준, 국정원 특활비 상납 방조범으로 기소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민간인 사찰 '입막음' 관여 혐의로 재판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로 출석하는 14일 그의 참모진은 줄줄이 법정에 선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 이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MB 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첫 재판 기일을 연다.

준비기일이 아닌 정식 재판이라 김 전 비서관은 이날 법정에 직접 나와야 한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5월께 부하 직원을 보내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국정원 예산 담당관으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여행용 가방을 받게 하는 등 김성호·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에서 총 4억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국정원과의 금품거래에 이 전 대통령이 깊이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에서 돈이 올 것이니 받아두라'고 했다는 게 검찰 수사 내용이다.
이 돈은 이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청와대 수석실과 장관실 등에 '격려금' 명목으로 하달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특활비 상납 범행의 '주범'으로 판단하고, 이날 소환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추궁할 예정이다.

김 전 기획관에 앞서 오전 10시에는 역시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의 첫 공판기일도 열린다.

김 전 비서관은 2011년 4월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 특활비 5천만원으로 '입막음'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객관적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누구의 지시로 돈을 받았는지는 검찰 조사에서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함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러나 김 전 비서관 또한 이 전 대통령 등 윗선의 지시에 따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