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가 영종도 미단시티에 조성할 계획이었던 '랑룬 다이아몬드 시티' 사업이 다시 안갯속으로 들어섰다.

14일 인천도시공사에 따르면 영종도 미단시티 내 부지 7만 6000㎡에 대해 싱가포르 랑룬국제랜드유한회사와 매각 계약을 맺고 호텔·콘도 등 복합레저 타운 조성을 추진했지만, 랑룬 측의 계약금 미납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랑룬 다이아몬드 시티 사업은 약 27만㎡의 규모로 개발될 예정이었으며, 이번 토지계약 매매 불발 지역 7만6000㎡는 그 일부분이다. 공사측 관계자는 "다이아몬드 시티 사업의 첫 시작부터 무산되면서 랑룬 측과 나머지 부지 사업 진행도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번에 무산된 토지 매각에 대한 계약금은 전체 부지값 871억원의 5%인 43억원이었으며, 납입기간은 이달 2일까지였다. 양사는 지난달 8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미단시티사업은 영종도 경제자유구역 271만㎡ 토지에 세계적인 복합레저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공사 관계자는 “랑룬 측의 몇차례 계약금 납입기간 연장 요청으로 최종 13일까지 기다렸지만 결국 돈이 들어오지 않았다”며 “양사간 계약은 14일자로 효력이 상실되며, 신의를 상실한 랑룬과 기존 투자이행협약(MOA) 체결 등 사업추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