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충성 맹세하나' 비판 댓글 쏟아져

니키 헤일리 주유엔 미국 대사는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새 국무장관으로 지명한 데 대해 "훌륭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폼페이오 국장을 후임으로 지명한 직후 트윗을 통해 "내 친구이자 곧 국무장관이 될 폼페이오에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그동안 폼페이오 국장과 함께 틸러슨 국무장관의 뒤를 이을 후보로 꾸준히 거론돼온 인물이다.
틸러슨 장관이 대북정책과 이란 핵 합의 등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왔지만 헤일리 대사는 각종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노선을 적극적으로 설파,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아왔다.

미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는 지난해 헤일리 대사와 틸러슨 국무장관 간의 갈등이 "3차 세계대전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두 사람 간의 갈등설을 보도한 바 있다.

헤일리 대사는 그러나 이 같은 보도를 부인하는 한편 자신이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된 데 대해서도 "국무장관 자리에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었다.

헤일리 대사의 이날 트윗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 가운데 훌륭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이 있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확실히 충성을 맹세한 것 같다", "혼란스러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국제적 평판을 훼손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등의 비판 댓글이 쏟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