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영턱스클럽 멤버 임성은이 추운 겨울에 고생하는 언니, 오빠들을 위해 능이버섯을 활용한 한방삼계탕을 만들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다.

이날 이른 아침, 의문의 여성이 멤버들이 자고 있는 집 곳곳을 살폈다. “세제까지 얼었다”며 걱정했고, 이어 시장에서 다양한 재료를 사왔다.

그는 임성은이었다. 그는 요리를 준비하며 “언니, 오빠들이 감동할 것 같아”라며 좋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