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과 김소현이 서로를 질투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 14회에서 수호(윤두준)와 그림(김소현)이 사랑 싸움을 했다.

그림은 수호의 드라마 대본을 보던 중 “키스신이 왜 이렇게 많냐. 언제 찍냐”며 화냈다. 이어 “키스신 찍을 때 좋겠다. 이 정도는 쉬울 거 아니냐”며 비아냥거렸다.

그림은 “(키스신을) 얼마나 해봤냐”고 물었고 수호는 “천 번 정도”라고 답했다. 그림은 “어이가 없다”라며 황당해했다.

수호 역시 그림에게 “그럼 너는 몇 번이나”라고 물었고 그림은 퉁명스럽게 “세어 봐야지”라고 답했다.

티격태격하던 중 그림이 먼저 수호에게 입을 맞췄고, 수호 역시 그림에게 뽀뽀하며 웃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