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D-1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이 언론 브리핑을 갖고 "이번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변함없다"고 답했다.

김 전 수석은 이어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수석은 "검찰에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하는 만큼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한다기보다는 대통령이 가진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민원인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 등 청사 보안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 외에 다른 피의자나 참고인 소환 조사를 자제하고, 차량 출입도 통제한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쯤 청와대 경호 차량을 타고 논현동 자택에서 출발해 오전 9시 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